늘 느끼는 거지만, 게임 하판 하기 정말 힘들다. 룰북부터 번역을 하고, 요약을 하고, 필요한 컴포 만들고, 룰 이해하고, 읽고 또 읽고~~~

정말 이렇게 둘 사이에 펼쳐진 전장을 구경하기 위해 머나먼 길을 온듯 하다. 시간과 환경이 허락된다면, 혼자서 맵을 펼쳐두고 한 수, 한 수를 둬가며 룰북을 읽을 수 있으면 좀 더 쉽게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겠지만, 룰북이 영문인 관계로 그게 그리 쉽게 되지가 않는다. 룰북번역이 필수자나~~~ ㅡ,.ㅡ;;


게티스버그~~~. 전작인 나폴레옹 트라이엄프보다는 빠른 진행이 장점이다. 물론 빠른 진행이 된다고 해서 허술한 게임은 결코 아니다. 마치 장기나 바둑처럼 Position점령에 대한 깊은 이해도가 필요하다. 첫 시작은 조촐하다. 북군의 Buford가 남군의 이동을 훼방 놓는 위치 점령으로 시작된다. 남군의 증원이 와도 버포드의 도로 점령으로 쉽게 이동할 수가 없다. 이게 관건이다. 게티스버그에서는 증원 참가지점에서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곳까지 한 번에 원하는 만큼 갈 수가 있다. 오프로드로는 한 Position까지 밖에 못가지만, 그래서 초기 버포드의 남군 이동을 막을 만한 적절한 Position 점령은 중요하다. 버포드는 철수 명령없이도 후퇴가 가능하므로, 남군 입장에서는 여간 귀찮은 녀석이 아닐 수 없다. 초기 설정에서 버포드는 원하는 아무 위치에 자리를 잡을 수 있기 때문에, 버포드를 얼마나 효율이 좋게 Position을 점령하느냐에 대한 고민으로 북군은 시작해야만 한다. 남군은 그 이후 어떻게 해서든 저 귀찮은 기병대 버포드를 잡아야 할 서브미션으로 시작하게 된다. 


[The Guns of Gettysburg - 따라해보기] <-- 클릭 (이 문서를 읽어보면 전반적인 게임 흐름과 초기 설정에서의 중요한 몇몇 사항들을 미리 경험해 볼 수 있다


공격과 사수 및 철수등에 따른 잔룰들이 많다. 일일이 다 체크하며 플레이하기에는 첫 플레이에서는 힘들다. 몇턴을 진행하면서 룰북을 번역할 때 이해가 잘 가지 않았던 내용들이 이해되기 시작했다. 이 게임에는 생소한 규칙들과 첨 접하는 개념들이 꽤나 많다. 그 중에 한 가지가 Turn Duration이다. 한 턴의 길이를 두 번째 플레이어가 조건에 따라 변경가능하다는 것이다. 아무래도 남군은 목표 마커를 점령하는 것이 주된 임무니까 공격을 위한 턴 길이를 잘 조절할 필요가 있다. 또 그래야만 한다. 그리고 이번 차례에 뭐가 오는지 미리 증원토큰을 엿볼수 있어서 개인 토큰 관리를 용이하게 해준다. 먼저 쓰일 토큰과 나중에 쓰일 토큰을 고려하여 보충되는 전투 토큰에 대한 관리를 좀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증원은 기본 룰북에 따라 도착하게 되는데 이게 랜덤성이 강해서 이번 플레이에서는 그리 많은 블록들을 다루지는 못했다. 다음에는 증원 스케쥴(확장 룰)에 따라 한 번 해봐야 할 것 같다. 그러면 초기에 어느정도 이 게임의 묘미를 더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이런 저런 에러플이 난무하는 한 판이였지만, The Guns of Gettysburg 블록 워게임의 맛을 볼 수 있는 한판이였던거 같다. 더 깊이 파고 들만한 생각이 들 만큼 충분한 의지를 불태워주는 게임이라고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Boardgame > Revi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ar Trek: Ascendancy (2016)  (2) 2017.01.09
The Great Dinosaur Rush (더 그레이트 다이노소어 러쉬)  (2) 2016.12.12
The Guns of Gettysburg 첫 플레이를 해보며~~~  (2) 2016.12.05
Tide to times  (0) 2016.11.03
Stress Block  (0) 2016.09.26
Conflict of Heroes(영웅들의 충돌)  (0) 2016.05.17
  1. 2016.12.05 12:03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