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번에는 스코틀랜드의 망치! 블럭 트레이를 만들었다. 이제 내가 가진 블럭 씨리즈 트레이 작업은 다 끝났다. 제작할 때마다 좀더 좀더 하는 마음으로 잼난 시간을 보냈지만, 그리 쉬운것은 아니다. 하지만, 만들고 나면 늘 그렇듯 보람되고 완성작을 보면서 뿌듯함을 느낀다. 이렇게 또 하나의 나만의 게임이 탄생하는것 같다. 지난 번에 만든 "롬멜 인 더 데저트"처럼 타일 배치시 골라야 하는 부분이 있어서 선택적으로 고를 수 있는 스타일로 만들어 봤다.

박스 이미지. 저 이미지가 인터넷에 검색이 되더라는...(게임 박스가 아니고 박스에 있는 이미지만)

뚜껑을 열면 이렇게 정리되어 있다. 덱박스도 같이 제작을 했다. 덱박스는 원래 한개로 만들었다가 그 뚜께감 때문에 뚜껑이 닫히지 않이 분리 수납을 위해 2개로 만들었다. 원래 계획은 블럭 박스 상단 빈 공간에 덱박스를 넣는 것이였는데... 만들고 나니 공간이 부족하다. 애초에 신경 안쓴건 아니지만, 물리적으로 더 공간을 만들 수가 없었다. ㅡㅡㅋ;;; 살짝 아쉬움.

덱박스와 맵을 꺼내면 이렇께 짜자~~~~~~~~~~~ 블럭 트레이가 등장한다. 아우...깔끔해!

저기 저 이미지가 바로 인터넷에서 검색되는 게임박스 이미지다. 컨셉은 대립관계의 두 세력을 대표하는 인물로 표현했다.

덱박스는 월레스의 역사적 죽음을 의미하기 위해 양분하는 이미지로 제작을 했다.

뚜껑을 열면, 블럭들이 흐트러지지 않게 지지종이가 나온다. 저게 없어도 흐트러 지지는 않지만, 그래도 마구 흔들면 다소 흐트러짐이 있어서 만들어 넣었다. A4를 프린트하여 접은것! 물론 접기 위해서 접는 선을 만들어 프린트 했다.

드디어 가지런히 정리되어 있는 블럭들이 등장한다. 오른쪽 하단에 있는 블럭은 원래 여유분으로 한 개씩 더 들어 있었는데, 에드워드와 월레스의 원래 밋밋한 스티커를 대체하기 위해 긱에서 자료를 받아 따로 붙여뒀다. 

잉글랜드의 블럭들이다. 두 세력의 블럭수가 같은 것은 다행인데, 빨간색과 파란색 블럭 싸이즈가 차이가 있었다. 만들때는 몰랐다가...정리하면서 알았다. ㅡ,.ㅡ;;; 다행히 조금 더 큰 잉글랜드 블럭 싸이즈로 도안을 만들었으니 망정이지... 아니였으면 다시 도안도 그리고 제단할 뻔~~~

블럭을 꺼내면 뒷 배경에 해당 블럭 이미지가 있어서 정리를 쉽게 할 수 있도록 도모했다. 대충 넣어둬도 되겠지만, 다음에 배치시 다시 찾아야 하니 알파벳 순서와 귀족 병과별 순으로 정리를 해뒀다. 

여유분으로 만든 커스텀 이미지 블럭! 아무래도 인물이 있으니 좀더 몰입이 되는 듯!

블럭 싸이즈의 차이로 이 박스는 테두리를 보면 두께를 맞추기 위해 두껍게 제작을 했다. ㅡ,.ㅡ;;; 깔끔하지 못하지만, 다시 도안을 그리고 제단하고 싶지는 않다. 한 번이면 족해~~~~~~~~~~~~~~~~~~^^;;;

역시 커스텀 이미지.

이건 덱 박스이다. 원해 한 개로 만들었는데 저넘의 공간 문제로 두 개로 다시 제작했다. 에혀~~~~

뒷면에는 카드에 있는 뒷면을 활용했다.

뚜껑을 열면 저렇게 카드가 가지런히 들어 있다. 


블럭게임에서 지퍼백은 이제 안녕~~~~~~~~~~~~~~~~~! 지퍼백이 들어있으면 웬지 지저분해 보여서 별루 맘에는 안들지만, 대충 정리하기에는 지퍼백이 짱이긴 하다. 하지만, 블럭 게임 같은 경우 이렇게 정리하니 너무너무 맘에 든다. 다음에 블럭 게임을 사게 되면 이렇게 만들어야지....하면서도 또 만들 생각하니 에효... 좀 귀찮긴 하다. ^^ 당분간 커스텀 제작은 좀 쉬어야지... 나에게 한 마디 해본다! 수고했다! 오원소~~~~


오원소의 공작시간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