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대구모임에서 먼길을 와주신 건위스에게 감사를 전하는 김에 이번엔 내가 구미로 출동했다. 덕분에 쾌적한 공간에서 자유롭게 떠들고 게임을 즐길 수가 있어서 시간 가는줄 모르고 게임을 했다. 12시 넘어서 만나 점심을 같이 먹고, 모임장소로 가서 1시 조금 넘어서 게임을 했는데, 저녁 먹는것도 잊고 10시까지 했으니...ㅎㅎㅎ 정말 즐거운 시간이였다. 같이 한 건위스님, 지스님, 워겜요정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


1. 병사들의 귀향(The Grizzled) (2015)

이 게임을 원래 구매할 생각은 없었는데, 여차저차 영문판이 싸길래 배송비도 좀 아깝고, 다인플로 해볼만 하겠다 싶어 구매를 했는데, 글쎄 영문판 확장판을 사버렸네? 아 이런~~젠장.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다시 한글판 본판을 구입하게 됐다. ㅡ,.ㅡ;; 나의 무지로 인한 결과지만, 에혀...다음에는 꼼꼼히 살펴보고 사야지.. 


첫 번째 게임을 병사들의 귀향을 플레이했다. 1차대전을 배경으로 한 게임이라 그 당시 내가 알고 있던 전쟁의 참상을 이야기로 분위기를 이끌어 갈려고 노력했다. 이 게임은 전쟁을 배경으로 하지만, 총을 쏘고 죽고 죽이는 게임이 아니다. 참호 속에서 견뎌야 하는 역경을 이겨내는 게임이다. 매 라운드마다 그 역경을 잘 이겨내며 집으로 돌아가는게 목적인데 이게 녹녹치 않다. 몇라운드 가볍게 테플로 진행을 하며 룰을 익히고 나서 2판을 제대로 했는데, 다 실패~~ ㅡ,.ㅡ;;; 게임은 가볍게 할 수 있지만, 승리가 정말 쉽지 않은 게임이다.

Les Poilus 병사들의 귀향 모두 함께 집으로 가자

게임 박스. 본판은 한글판으로 나와서 쾌적한 환경으로 게임을 할 수 있지만, 확장은 영문판이라 한글화를 해야할 판이다. 


게임에 대해 열심히 설명하고 있는 나! 우워~~~~탁자에 내 얼굴이 비치고 있었네...ㅋㅋㅋ

저렇게 6명의 캐릭터 중에 하나를 골라서 플레이하게 된다.


2번의 도전에 성공은 한 번도 못했지만, 그래도 재미있게 플레이했다. 구매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지만, 즐겁게 플레이하고 나니 후회는 되지 않는다. ㅎㅎㅎ 아마도 브릿지 게임으로 늘 가지고 다니게 되지 않을까? 싶다.


2. The Thing: Infection at Outpost 31 (2017)

두 번째 게임으로 The Thing을 플레이했다. 게임은 북극 전초기지에서 벌어지는 상황속에서 괴생명체로 변해버리는 인간을 찾아 내고, 그 무엇인가를 배제하고 인간만 탈출해야 하는 게임이다. 이런류의 게임을 번역해본 적이 없어서 번역당시 상당히 애를 먹었다. 블러핑 요소에 대해 많이 플레이도 않해본 터라 영어 문장도 다소 생소하고, 전체 흐름이 잘 느껴지지 않아서 룰을 몇번이나 확인하고도 뭔가 알 수 없는 찜찜함으로 첫 플레이를 시작했다. 막상 플레이를 해보니 게임은 정말 간단했다. 누가 인간인지 아닌지 추리할 수 있는 진행도 자연스럽게 잘 녹아 있었고, 테마와 아주 잘 녹아들어 있어서 논쟁의 여지 없이 부드럽게 진행할 수 있었다. 다만 아쉬운점은 4인플로는 인간이 승리하기가 어려웠다. 역시 2번의 게임을 했는데, 2번다 인간의 탈출은 실패하고 말았다. 재미는 있지만, 4인 보다는 5인, 5인 보다는 더 많은 플레이어가 같이 할 수록 잼있을 것 같다. 이유인 즉은 매 라운드 마다 미션을 해결해야 하고, 제시하는 임무 내용을 따르기 위해서는 적정 인원수를 데리고 임무를 완수 해야 한다. 미션 카드는 3명 혹은 4~5명을 데리고 미션을 성공시켜야 하는데, 3명을 데리고 가는 미션카드 수 보다 4~5인을 데리고 가야하는 미션이 많기 때문에, 인간이 아닌 이미테이션을 데리고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많이 연출 되다 보니 누가 이미테이션인지 알게 된 후라도 어쩔 수 없이 임무 수행을 위해 데리고 갈 수밖에 없다. 그렇다보니 미션을 실패하게 되는 경우가 많게 되고, 감염 단계가 올라가 결국 인간의 패배로 이어질 확률이 상당히 높아진다. 하지만, 게임 시스템이 워낙에 깔끔하고 테마와 잘 어울려서 인강의 승패에 관계없이 너무 잼있게 플레이했다. 또 마음에 드는 것이 플레이어 의지에 따른 선택으로 카드로만 플레이하다가도 The Thing(괴 생명체로 변한 그 무엇)의 출현으로 주사위 굴림도 간간히 해준다는 것이다. 다들 인간 상태여도 운적인 요소도 가미가 되어 있어 예측불허한 상황도 아주 재미있게 상황을 이끌게 된다. 

원래는 트레이가 있지만, 플텍과 한글화 문제로 버렸다. 이렇게 정리하면 아주 널널한 박스가 되버린다. ㅎㅎㅎ

보드판을 깔고 열심히 셋팅을 하고 있다. 북부전초기지 답게 보드판도 아주 분위기와 잘 어우러진다. 지금이 마침 겨울이기도 하고, 기지내의 여러 방들로 구성이 되어 있다. 각 방은 미션을 해결하고 다음 섹터로 이동하기 위한 아이템을 구할 수도 있다.

아~~이제 셋팅이 마무리 되어 가네. 설명하면서 셋팅을 했다. 너무 디테일한 설명은 할 필요가 없다. 진행하면서 설명해도 충분히 게임을 질길 수 있다. 혼자만 알고 작전을 짜야할 요소가 없기 때문이다.

각자의 캐릭터를 대장이 이끌고 미션 수행을 하러 간 상태. 캐릭터 카드와 미니어처가 일치되는 그림으로 잘 만들어져 잇어서 해당 미니어처를 찾는건 어렵지 않다.

The Thing은 3가지의 형태로 있다. 레벨1 위 그림에서 제일 아래는 개가 변이를 일으키고 있다. 레벨2는 변이를 끝마친 상태. 레벨3은 인간이 변이를 일으키고 있는 상태이다. 영화의 한 장면과 아주 흡사하게 만들어 놔서 몰입감이 더 잘 생겼다.

첫 플레이였지만, 정말 잘 선택한 게임이다 싶다. 영화를 보고 구매를 결심했었는데, 역시 기대 이상의 즐거움을 선사해주는 게임인것 같다. 국내에는 아직 플레이해본 사람이 없는것 같은데, 아발로 같은 우기기 블러핑 보다는 이런 테마가 아주 잘 녹아 있는 블러핑 게임이 더 재미있는것 같다. 다음에는 가능하다면 5인 이상으로 플레이를 해보고 싶다. 


3. Zombicide: Black Plague (2015)

건위스님이 얼마전에 구매한 블랙 플레이그이다. 미니어처가 상당히 디테일하고 배경이 중세라 캐릭터들도 칼, 활, 마법등을 사용한다. 시즌1보다 맵 구성이 다소 협소하게 느껴져서 답답한 느낌이 들었지만, 역시 좀사는 좀사다. 적당한 무기만 갖춰지면 좀비들을 쓸고 다니는 맛은 여지없이 이게임에서도 맛볼 수 있다. 또 장점은 개인보드판이 플라스틱으로 틀이 잘 짜여져 있어서 레벨업이라든가, 카드 놓는게 아주 편리했다. 이건 좀사1을 가지고 있는 나로서는 부러운 면이였다.

그러구 보니 이것도 겨울 분위기의 보드였네? ㅎㅎㅎ

도색을 해서 장점도 있지만, 도색을 하지 않아서 생기는 장점이 바로 좀비들과 영웅들을 쉽게 단숨에 구분할 수 있다는거!


막판에 워겜요정의 활약으로 거의 혼자서 30여명의 좀비들을 상대하다가 작열히 전사했지만, 덕분에 우리는 임무를 완수할 수 있다. ㅎㅎㅎ 역시 주사위 신이 왔을터! 대단해~~~~~~~~~~~~~


정말 즐거운 시간을 함께 해주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뜻을 전하고, 다음에 또 잼나게 플레이했으면 좋겠다.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