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쉽다. 목표 지점에서 한 클럽 이내에 공을 떨어 뜨리면 된다. ㅎㅎㅎ ^^

한 걸음 이내에 떨어 뜨리면 더 좋고~~~~~~~~~~~~~~ ^^

연습만이 살 길이다! 열심히 하자~~~!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관된 퍼팅을 한다는 것도 정말 쉽지가 않다. 하긴 쉬운게 어디 있으랴 마는~~~~ 여튼 늘 손목과 퍼터 헤드의 일체감이 흔들리는 느낌도 있고, 상체의 회전이 수직적인 움직임을 가지기도 해서 심기일전하여 연습해 보기로 했다. 자 연습으로 돌입! 고고~~~!

 

타이거 우즈는 저렇게 연습하지만, 난 볼 두개를 치는 연습을 했다. 이렇게 연습해보면, 퍼터 헤드가 닫히는지 열리는지 금방 알 수가 있어서 좋다. 연습만이 살 길이다!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 새로 구입한 퍼팅 매트에 조금은 익숙해 졌으니~~~ Random Practice를 통해 READ-PLAN-DO를 다양하게 실천해보자. 자~~ 고고!

 

뭐 아직 완벽하진 않지만, 연습만이 살길이닷! 언젠가 한 번에 다 넣을 날을 위해~~~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운동에 있어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알려진 것이 있다. 

READ->PLAN->DO

상황을 파악하고 계획을 세운 다음 실행하는 것! 피라미드 구조에서 알 수 있듯이 이것 자체가 스킬이고 실행이 가장 적은 부분을 차지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적은 부분을 차지 하고 있다고 해서 소홀히 해야된다는 뜻은 아니다. 그 보다 더 중요한 것들이 있다는 것이다.

스킬에 있어서 실행 즉 반복 연습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인데, 여기에는 테크니컬한 부분이 해당 될 수 있을 것 같다. 테크니크(Technique)한 부분은 정말 끊임 없는 반복 연습으로만 이루어 질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여기서 말하는 운동에 있어서 스킬(Skill) 즉 기술이라는 것은 위의 3가지를 동시에 이루어가야 스킬이 좋아 진다고 할 수 있겠다. 그래서 이렇게 연습해보기로 했다.

 

 

아쉽게도 제대로 다 성공하지는 못했지만, 지겹지도 않고, 작은 게임을 다양하게 여러번 하는 느낌이라 나의 단순한 뇌 작용에 기름칠을 해주는 듯 하다. 4개다 몽땅 성공하는 그날까지~~~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폐소공포증 이전 판도 상당히 잼있게 했다. 최근에 나온 신판은 이전 판의 밸런스를 수정하기 위해 이것저것 많은 것들을 추가 수정했다. 특히나 힐에 있어서 좀 더 유연함을 보여주어 인간 플레이어가 좀 더 과감히 도전할 여지가 생겼다. 신판은 내가 구매한 것은 아니고, 친구가 구매를 한다길래 내가 번역해 주었다. 1차버전이라 오타/오역이 있을 수 있으니 참고만 하길 바란다.

폐소공포증 1643_Kr_v01.pdf
1.71MB

-------------------------------------------2019-04-22 업로드-------------------------------------------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습볼 한 50개를 허리 숙여 줍다 보니 허리가 생각외로 많이 아프다. 그래서 골프채로 줍기로 했다. 이런저런 볼 줍는 도구들을 봤는데 이렇게 모래가 많은 곳에서 사용할 만한 것들이 없어서 그냥 이렇게 줍기로 했는데.. 볼 튀기는 연습도 되고 괜찮네~~~

연습해보실 분들을 위해 첨언하자면, 저 연습이 해보니 좋은 점은 
1. 클럽을 가지고 노는 재미가 있다. 
2. 스윗 스팟의 느낌을 확실히 느낄 수 있어 임팩트 시 피트백을 더 잘 받을 수 있다. 
3. 스윙 시 샤프트의 끝이 아니라 클럽 헤드에 몸과 마음이 자연스럽게 집중이 된다. 
4. 오른 손목 힌지 느낌을 확실히 가질 수 있다.
정도의 좋은 점이 있을 수 있겠네요. 확실히 도움이 됩니다. 뭐 도움이 안되더라도 클럽이랑 친해질 수 있는 건 확실한거 같아요. ^^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맘에 드는 퍼팅 연습용 장비가 없어서 이래 저래 미루고 있었는데, 그나마 맘에 드는 넘을 하나 구입했다. 홀 판이 있는 부분이 상하-좌우 조절이 가능하여 나름 다양한 각도로 볼을 굴려볼 수 있다. 구입 기념으로 한 번 굴려 봤는데, 언덕 연습은 첨이라 아직 거리 조절이 잘 되지 않네~~~ 

 

퍼터 헤드 방향이 살짜기 불안하지만, 이렇게 꾸준히 연습하면 될 듯 하다. 거금 투자 했으니~~~ 열심히 해야지~~^^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TAG 퍼팅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 주 전 부터 주말에 어프로치 연습을 하고 있다. 우리 아파트 놀이터에서 하고 있는데... 거의 죽은 놀이터라 아무도 안간다. 아파트 관리소랑은 합의 된 바라 이런 저런 걱정어린 글은 남기시지 않아도 된다. ㅎㅎㅎ

 

마지막 마무리 연습하면서 영상을 하나 남겨본다.

왼쪽에 깃발이 있는데, 5미터, 10미터, 20미터, 30미터 이렇게 표시를 해뒀다. 놀이터가 거의 40미터 조금 더 되는데, 40미터 까지 날렸다간 벽에 공이 맞고 어디로 튈지~~~ 시험해보고 싶진 않다. 왼쪽 아래가 주차장이기도 하고 사람들도 왔다갔다 하니까~~~ 안정적인 30미터 까지만 하고 있다.  영상에서 마지막 3번째 전인가? 살짝 삑사리 하나 있네. 나머진 그럭저럭 잘 맞은것 같다. 주말마다 이렇게 잠시 연습해야겠다. 다들 즐거운 주말 되길~~~~^^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