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6.19 안성 CC 스크린 개인 기록 갱신!
  2. 2019.06.12 Strat-O-Matic Baseball Game

올해 들어 스크린을 3번 갔었는데요. 7자를 못본 싱글을 했어요. 아쉬운 샷들이 많지만, 확실히 스크린 퍼팅은 쉽지가 않더라구요. 그래도 평송에 연습했던 1m, 2m, 3m미터 퍼팅감으로 그럭저럭 했습니다만, 보기를 한 홀들이 거의 퍼팅에서 아쉽게 놓친 홀들이네요. 몇개만 아니 한 개만 더 넣었어도~~~ 스크린에서나마 7자를 보는 건데..ㅎㅎㅎ

 

평소 연습을 많이 못하는 스코어 치고는 정말 잘 나왔네요. 이전 스크린에서는 83타, 그전 스크린에서는 94타가 나왔었는데 말이죠. 94타는 올해 첨으로 스크린 갔을 때, 겨울잠에서 제대로 깨지 못한 탓인지~~ 정말 안되더라구요. 주말에만 인도어에서 연습하는데~~~ 그 이후로 다시 83타가 나오고, 드디어 개인 기록까지 세웠네요. 남들은 스크린이 더 쉬워서 점수가 더 잘 나온다는데, 전 필드나 스크린이나 비슷비슷한 듯. 

 

뭐 그래도 스크린이 좀 더 쉬우니 기록을 세웠겠죠? ㅎㅎㅎ 다음 게임이 필드가 우선이 될지? 스크린이 우선이 될지 모르겠지만, 은근 기대가 되네요. 그 동안 이 기쁨을 조용히 만끽 하고 있어야 겠어요.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야구게임계의 워게임?이라고 할 만 하다. 예전부터 구입하고 싶었지만, 늘 이래저래 미루다가 드디어 구입하게 됐다. 판매 사이트에 가보면 구성물이 아주 단촐해 보인다.

이런 비쥬얼이다. 가격대는 4만원에서 6만원사이 정도로 판매 있다. 조이쪼가리와 주사위 몇개 그리고 선수말 4개가 전부다. 아마 이래서 구입을 고민했던지도 모른다. 그 시스템이 궁금하여 사보고 싶긴했지만... 늘 망설이였었다. 큰 맘 먹고 구입을 하고 박스를 열어 보는 수간~~~~~~~~~~ 허걱! 카~~카~~~ 카드가~~~~~~~~~~장난 아니다. 참고로 내가 구입한 제품은 '42 Oldtimers Teams Game, $52'이다. 그럼 내가 왜 놀랐나 한 번 살펴보자.

게임 박스. 3가지 게임을 즐길 수 있다고 되어 있다. 

3가지 게임이라고는 하지만, 기본, 고급게임, 진짜 복잡한 고급게임 뭐 이런 식이다.

박스를 열면 게임판이 나온다.

게임판이다. 스트라이크, 볼 카운터도 표시할 수 있도록 되어 있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아웃만 표시할 수 있는 칸이 오른쪽에 있다. 기능성으로 보자면 쓸데 없이 크지만, 분위기를 위해서는 뭐 그냥 그 정도!

게임판 아래에는 선수카드가 들어 있다. 움..몇장 없군!

이라고 생각했는데... 카드를 들어낼려는 순간 깜놀했다~~~~!

주사위와 게임말, 고무줄 잔득! 이때까지만 해도 고무줄이 왜 저렇게 많은지 이해 하지 못했다.
선수카드 뭉치

저게 다 선수카드다. 얇은 종이로 되어 있어서 뜯어내는 데도 찢어질까봐 엄청 조심스레 뜯느라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총 900여장이다. 타자, 투수, 포수 등등의 선서들 데이타를 담은 카드들이다.

으미~~~두꺼운거!
선수카드를 들어내면 고급게임에 쓰이는 듯한 차트가 나온다.

 

기본 게임에 사용되는 차트
고급게임에 사용되는 차트
고급 전략 차트
겁나 어려운 게임에 사용되는 차트
게임 기록지

위의 차트들도 상당히 얇은 종이 재질이라 아쉽다. 선수 카드는 도와지 정도의 두께정도를 가지고, 차트는 A4보다 두꺼운 느낌 정도~!

게임을 구입하기 전에 미리 사둔 마구마구 캐릭터!

보드판에 놓아 보니 머리가 너무 커서 야구장이 저 4명으로 가득찬다. ㅎㅎㅎ 머리가 너무커~~~

그래도 싼맛에 산것 치고는 귀엽게 잘 나온듯 하다.

자 이제 카드를 정리해야 하는데... ㅡ,.ㅡ;;; 카드 사이즈에 맞는 플텍이 시중에 72122밖에 없다. 근데 이넘에 카드는 73130정도 된다. 아이씨~~~~ 그래서 어쩔까? 하다가 카드를 잘라내기로 했다. 

카드를 개별로 분리하여 플텍할 준비를 해두었다. 이정도 까지도 완전 노가다 수준!
카드를 플텍에 넣을 수 있도록 우측 1.5미리, 상단 5미리, 하단 5미리 정도를 잘라내서 플텍에 넣었다.

한 20장 정도 개별로 자르다 보니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는 것이 아닌가? 그래서 년도별로 묶어서 잘랐는데, 불쌍사가 발생. 카드 사이즈도 살짜기 랜덤한데다가, 상단 텍스트와 하단 텍스트 간격이 일정하지 않았다. 그래서 아슬아슬하게 잘려나가기도 하고, 텍스트 반을 잘라내기도 하고 난리도 아니였다. 알아 볼 수 없는 정도의 카드는 스카치테이프로 수술하고 다시 자르기도 했고, 살짜기 잘려나가긴 했지만, 알아 볼 수 있는 건 그냥 패스 하기로 했다. 이렇게 4일에 걸처 저녁마다 노가다 하여 완성했다. 그런데~~~~

다 정리한 모습

플텍 두께에다가 카드수도 많다 보니 박스에 다 들어가지를 않는다. 마구마구 캐릭터야 따로 구입한 거라 치고, 기본 박스에 들어 있는 것들만이라도 다 들어 갔으면 했지만, 저렇게 정리해보고 나니 높이가 더 높다. 그래서 상자를 닫으면 한 쪽이 불룩 올라온다. 뭐 심하게 올라오는건 아니지만~~~ 이래저래 찜찜하다.

 

아~~~ 정말 성격 탓이기도 하겠지만, 카드가 얇아서 그냥 쓰기엔 상당히 불안할 것 같아서 노가다를 했지만, 정말 힘들었다. 플텍하면서 이렇게 힘들었던적은 없었던 듯! 젠장..... 이제 번역만 하면 되나? 아씨~~~~~~~뭐 편하게 넘어 가는게 없어~~~~ ㅎㅎㅎㅎ 

 

아들과 친구와 맥주 한 잔 하면서 게임할 생각하니 그래도 위안이 된다. 얼렁 번역해 봐야겠다.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TAG Basebal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