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령카드는 원래 필요는 없다. 말로 선언해도 되니까... 하지만 난 머리가 나쁘니까~~~ㅡ,.ㅡ;; 혹 상대도 기억력이 딸릴 수 있으니까~~! 

그렇다면 전 턴에 누가 뭘 선언하고 이번 페이즈를 진행하는지 확인시켜주자. 그래서 만들어 봤다.


윗쪽 3장은 남군이 사용할 명령 카드, 아래 세줄은 북군이 사용할 명령카드

각각 남군 국기와 북군 국기를 배경으로 깔아뒀다. 분위기상~~~ 그냥 색상만 있는거 보다는

깃발로 표현하는게 아무래도 태마 몰입에 더 좋을 것 같아서~~~


위 명령카드의 뒷판이다. 역시 국기로 표시해 뒀다.

일러스트에서 작업하고 인쇄-> 프린트-> 하드보드 제단-> 딱풀질-> 모서리 칼질 마무리-> 프로텍트 씌우기-> 완성! ㅡ,.ㅡ;;;

은근히 시간이 꽤 걸렸다. 제단이야 금방이지만, 딱풀질 하고 마르기 기다리고 또 마무리하고 하는 등등..

뭔가 쉽게 되는게 없구만~~~


플레이 참조판. A4보다 좀 작은 싸이즈 인데 이건 딱풀질하기 더 어렵다. 하드보드지에 다 풀칠하고 종이 붙일때 정말 조심하자.

잘못했다가는 다시 인쇄 붙이는 작업이 될 수도~~~^^ 비닐도 씌웠는데...싸이즈가 맞는게 없어서 

옆을 트고, 살짝 말아 넣어서 테이브로 붙였다. 윗면은 그냥 열린채로 뒀다. 왜냐면 플레이하다 보면 또 수정할 수도 있으니까..

아~~~~뭔가 한 방에 되는게 없어. 쩝~~~


플레이 참조판 뒷판이다. 인터넷에서 웹서핑중에 앗! 이거야~~~바로 이거야!

완전 필이 꽂히는 이미지를 발견. 남과 북의 교전 상태를 아주 잘 표현한 그림이다.

그림 제목은 포토맥 장군의 행렬을 그렸다고 되어 있었다.

그림이 정말 아주 맘에 든다. 


일단 룰북도 완성해서 양면으로 인쇄를 했다. 

플레이해보면서 또 수정할께 생기겠지...분명! 그래도 보기 봐야하니까..

부족한 번역으로 정말 꾸역꾸역하다보니 이래저래 시간을 많이 투자하는거 같다.

하지만, 보람은 있으니까~~~ 또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으니까~~~~

이 한몸 불살라 보자~~~~~~~활~~~~~활~~~~~~~~~~!


프린터가 양면인쇄가 되니까 좋으네....종이도 아끼고 보기도 편하고~~~


자 이제 준비할껀 다 준비했다. 룰이 내 머릿속에 다 정립되진 않았지만, 부족한 부분은 번역 룰북을 보면 되고,

진행은 아니까...이제 플레이만 하면 된다. ㅡ.,ㅡ;;; 누구랑 해보지?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