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금요일 보드게임 싸이트를 둘러 보던 중~~ 낯익은 디자인이 하나 눈에 들어 왔다. 내가 가지고 있는 Jumpy Jack 경마게임 디자인과 아주 흡사하길래 보니 역시 그 회사 제품이였다. 어느 게임이나 특유의 클래식함이 묻어 있는 게임들을 생산하는 회사였던 것이다. 여튼 그래서 관심있게 살펴보니 어랏? 일단 구입전에 간단하게 만들어도 되겠다 싶어서 우선 규칙을 번역해봤다. 게임 느낌은 야찌로 오목, 혹은 빙고를 하는 느낌이 든다. 움..나쁘지 않아! 당장 만들어 보자 생각하고, 프린트 하고, 마분지에 붙여서 오려냈다. 좀 얇은데? 그래서 마분지 하나더 붙이고, 포장지로 포장을 하니 그럴싸 해 보인다. 주사위는 있은 됐고, 토큰은 움.... 생삭이 있는 투명 유리 토큰이 있어서 역시나 준비 완료. 케이스는? 명함통에 주사위와 토큰을 담으면 되고, 보드판은 적당한 케이스가 없어서 일단 지퍼백에 넣어 두기로 했다. 지난 토요일 모임에서 두어판, 아들과 두어판, 친구와 두어판 해봤는데, 다들 반응이 좋다. 잼있어 한다. 야찌 자체가 약간의 도박성?이 있는데다가 토큰을 배치하는 것에 대한 전략 정도? 가볍게 고민하고 강하게 도전하는 그 맛이 아주 잼있다. 훌륭한 선택이였다.

룰북, 주사위, 보드판, 토큰과 다이스트레이 정도 있으면 플레이에 도움이 되겠다. 아주 단촐한 구성물이지만, 그 재미 만큼은 단촐하지 않다.

아들과 플레이하고 내가 승리를 했다. 저렇게 어느 한 줄에 5개 토큰이 놓이면 게임은 바로 끝나고 승리하게 된다. 내가 이겼다고 기뻐하니 아들이 말하기를 "좋아요?" 라고 하는데... 헐~~~!~ 이녀석 봐라~~ 그래 좋다. ㅋㅋㅋ 

여튼 기본은 이정도만 만들면 플레이를 할 수 있다. 나 중에 기회가 되면 제품을 구입하고 싶다. 국내에는 아직 판매가 되지 않고 있으니~~~ 어쩔 수 없이 다음 기회에 구입해야겠다.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들과 나는 종종 룸 25를 플레이한다. 아들은 나름 확실히 아는 룰이기도 하고 뜬금없이 아버지인 나를 제거하는 것이 즐겁게 느껴저서 그런거 같기도 하고, 협력해서 같이 방을 탈출하는 간단함에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하다. 아마 전자가 더 즐겁게 느껴지지 않을까? 싶기도 하지만.. ㅡ.,ㅡ;;; 시즌 2의 박스가 룸 25 본판과 확장 2개를 다 담을 수 있도록 디자인 되어 있어서 한 박에 담을 수 있었다. 본판만 가지고 있을려고 했었는데, 룸 25 방탈출의 확장 내용이 마음에 들어 구입을하게 됐는데, 룰북을 보는 순간~~~ 시즌 2도 필요하다네? 어쩔수 없이 시즌 2도 구입하게 됐다.

룸 25의 시즌2 확장이다. 사라와 맥스 캐릭터 2개가 포함이 되어 있고, 타일 몇개와 추가 토큰, 추가 규칙들이 포함되어 있다. 한 번에 다 담을 수 있는 트레이도 있다. 아주 맘에 든다. 기본 박스에 들어 있는 트레이중에 나름 유일하게 마음에 드는 트레이인것 같기도 하다.

박스 뚜껑을 열면 이렇게 규칙서들이 나온다. 구입하자 마자 확장 2개를 번역했는데, 그 내용이 나름 괜찮았다. 시즌2는 탈출하는 방법에 있어서 간단한 추가 규칙이 있고, 액션을 최대 3개까지 할 수 있는 규칙이 포함되어 있다. 방을 탈출하기 위해서 이제는 키방을 찾아서 활성화 해야 탈출할 수 있다.

규칙서를 들어내면 이렇게 정리되어 있는걸 확인할 수 있다. 다국어 룰북과 참조판이 여러장 들어 있지만, 필요한 것만 담아 놓았고, 나머지는 다른 박스에 넣어 두었다. 참조판도 한글화 해놓아서 언제든 편안히 플레이를 할 수 있다. ^^ 이제 탈출 방 확장을 플레이한다면, 참조판을 3가지를 가지고 플레이를 해야한다. 시즌 2 참조(본판 합본과 추가 내용) + 시즌2 전용 참조판 + 방 탈출 참조판 이렇게 3가지를 가지게 된다.

개인 참조판을들어 내면 이렇게 턴 트랙커와 프로모 확장판이 나온다. 턴 트랙커는 본판에만 들어 있지만, 시즌2 트레이가 같이 수납할 수 있게 디자인 되어 있다. 한결 깔끔하다. 본판에는 트레이가 없어서 늘 뚜껑열면 어느게 어느건지 찾아가며 준비를 했어야 했는데, 이렇게 되어 있으니 아주 편리하다.

턴 트랙커 밑에 이렇게 관련 캐릭터 및 카드와 토큰들이 정리되어 있다. 뚜껑을 닫아 흔들어도 거의 흩어지지 않게 되어 있다.

본판 캐릭터는 도색을 했었는데, 시즌 2 확장은 아직 도색을 못했다. 뭐 언젠가 하게 되겠지? 

복합체를 구성하게 되는 방 타일들도 이렇게 정리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이것도 아주 맘에 든다. 방 타일을 비닐로 포장해 두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쏙쏙 들어가게 되어 있어 정말 맘에 드는 부분이다.

프래그래밍할 액션 토큰과 리마인더 토큰, 턴 표시 마커, 아드레날린 토큰, 프로모 주사위 등등~~~ 종류별로 다 수납할 수 있다. 이 부분도 아주 맘에 든다.

트레이를 들어내면 이렇게 방 탈출 확장에 들어 있는 해독기를 넣어 둘 수 있다. 이 확장에는 방을 탈출하기 위해 키 방의 비밀을 찾아 해독기로 관련 코드를 찾아야 방을 탈출 할 수 있게 된다.

시즌2 확장을 아들과 플레이하기 전에 룰북을 보라고 했더니 꾸역꾸역 읽어 나간다. 최근들어 드는 생각이지만, 정말 많이 컸다! 싶다. 

아들과 난 협력으로 시즌2부터 플레이해보기로 했다. 8개의 캐릭터가 옹기종기 모여있으니 방하나가 상당히 비좁아 보인다.

협력 2인플로 플레이어당 캐릭터 4개씩 가지고 플레이해봤다. 캐릭터 4개를 프로그래밍 할려다 보니 머리가 더 복잡해 진다. 아드레날린 이라는 토큰이 캐릭터 마다 주어지는데 게임 당 한 번만 사용할 수 있고, 그 효과는 기본 행동 중 하나를 더 할 수 있다. 이날에는 그걸 깜빡하고 매번 사용해 버렸다. 마지막 아들의 실수로 내가 플레이하던 캐릭터 하나가 거울방에 영원히 갇혀버리는 사태가 벌어져 우리는 실패를 했지만, 좀더 다양한 플레이를 할 수 있어서 룸25를 좋아하는 플레이어라면 구매해도 후회는 하지 않을 것 같다.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즌2 한글 룰북:

Room25_Season2_한글.pdf

시즌2 한글 참조판:

Season2_Tile_Ref_Kr.pdf



방 탈출 한글 룰북:

Room25_ESCAPAE ROOM_한글.pdf

방 탈출 한글 참조판

Room25_ER_Ref.pdf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년 10월 30일 Upload 자료

Tomb cryptmaster(한글 요약 룰북):

Tomb-Cryptmaster_한글룰.pdf

Tomb cryptmaster(한글 crypt cards와 Inn cards, Hero cards):

Tomb-Cryptmaster_한글카드.vol1.egg

Tomb-Cryptmaster_한글카드.vol2.egg

Tomb-Cryptmaster_한글카드.vol3.egg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전에 구매한 리스크 스타워즈 버전이다. 기존 리스크 버전과는 전혀 다른 시스템으로 플레이를 한다. 이 게임의 내용은 영화 스타워즈 V: 제다이의 귀환 내용을 따른다. 반란군은 3가지의 미션이 있다. 루크 스카이워커의 아버지인 다스 베이더(아나킨 스카이워커)를 어둠에서 구하고, 황제(다스 시디어스)를 제거하고, 데스스타를 파괴하기 위해 엔도 행성에 있는 쉴드를 부셔야 하며, 그 이후 데스스타를 파괴하는 것이다. 영화에서도 그렇듯이 이 3가지 일들이 한 꺼번에 연출을 하고 있는데, 이 게임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제국군은 이런 미션을 수행하는 반란군 함대를 모두 파괴하는 것이 게임의 승리 조건이 되겠다. 첫 플레이를 하면서 몇가지 애매한 룰적인 부분이 있어서 중반 정도까지 하다가 룰을 정리한 다음 다시 플레이를 했다(룰 확인을 해주신 드리츠님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뜻을 전한다).


기본 세팅 모습이다. 기존 판은 데스스타, 엑시큐터, 밀레니엄 팔콘이 토큰으로 되어 있지만, 블랙 에디션에서는 미니어처로 되어 있다. 이부분 때문에 블랙 에디션으로 다시 갈아 타는 사람들도 많다. 난 첫 구매라 블랙 에디션으로 가격은 조금 더 나가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었다. 미니어처 질은 그리 좋지는 않지만, 이만하면 충분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내가 반란군을 맡고, 아들이 제국군을 맡았다. 아들은 주로 악당역할을 선호하는 편이다. 이전에 플레이한 폐소공포증도 아들이 악마역할로 계속 날 이기고 있기도 하다. ㅡ.,ㅡ;;;

아들에게 제국군에 대해 준비를 하라고 했더니 아주 너~~~~~~~~~~무 아주 꼼꼼히 타이파이터를 준비하고 있다. ㅡ,.ㅡ;; 저렇게까지는 않해도 되는데~ 준비가 다 끝나면 사진을 찍으라고 해서~~~다시 한 컷 더!

이렇게 제국군은 일부 파괴된, 하지만 막강한 데스스타와 엑시큐터 그리고 무수히 많은 타이파이터들을 준비하고 시작한다.

이걸 다 언제 깨부시지? 쩝.

저 멀리 스톰 트루퍼들이 방어할 준비를 하고 있고, 반란군은 데스스타의 쉴드 에너지를 제공하는 엔도행성에 있는 쉴드를 파괴하려 하고 있다. 저기 보이는 한 솔로와 츄바카는 게임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 TRPG에 쓰이는 미니어처를 분위기를 위해 가져다 놓은 것이다. 눈요기~~~^^

츄바카가 스톰 트루퍼의 머리를 뽑아들고 엔도행성의 방어기지를 공략하고 있다(물로 이것도 연출).

레아 공주와 R2D2그리고 C-3PO는 저쪽에 있으면 안되는데...엔도행성에 있어야 하는데? 연출 오류~~~ ㅎㅎㅎ 이것도 연출용으로 준히한 것이다. 그리고 그 옆에 데스스타 안에서 싸우고 있는 다스 베이더와 루크 스카이워커. 이 게임에서는 상대 제다이를 제거하게 되면 플레이카드를 보너스로 받아 바로 플레이가 가능하다. 한 번에 왕창 몰아칠 수 있는 기회가 생기는 것이다. 그 아래에는 밀레니엄 팔콘의 체력을 표시하는 칸이 있고, 바대편에는 엑시큐터의 체력을 표시하는 부분으로 되어 있다.

바닥에 그림으로도 충분히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지만, 아무래도 이렇게 미니어처로 표현하는게 더 멋지긴 하다 

이 사진은 에러플 했을 때 찍은 사지이다. 이게 왜 여기 들어 있지? ㅡㅡㅋ;;;

준비를 끝내고 제대로 플레이를 하고 있다. 쉴드는 초반쯤 정도 진행하고 있고, 그 앞에서 스톰 트루퍼들이 저항을 하고 있다. 엑시큐터는 후방에서 타이파이터들을 내보내고 있다. 한쪽에 왕창 몰려있는 타이파이터들이 무지막지하다. 저게 한꺼번에 몰려올텐데.....반란군 함대에 머무르고 있는 함선들은 출동도 못해보고 있다. 제대로 첫 플이라 반란군의 전략을 어떤식으로 해나가야하나? 고민하던 중, 엔도행성, 다스베이더와의 싸움, 그리고 엑시큐터가 뿜어대는 타이파이터 등등 다른거 대적하느라 아직 출동도 못해보고 있는 터다. 대부분의 출격한 함선들도 파괴되었다. 루크 스카이워커는 황제와 다스 베이더의 손에 아사직전이다. 

루크는 한 대만 더 맞으면 죽을 판이라, 열심히 루크 카드를 플레이한 결과~~

다스베이더를 처리했지만, 황제은 전기 포스 공격으로 결국 루크도 사망했다. 영화와는 전혀 다른 스토리로 흐르는 중~~~

예상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 엑시큐터 베이비 타이 파이터들이 왼쪽 옆구리를 몰아치면서 반란군의 함선들을 한하나 처리하고 있다. 이렇게 또 게임은 끝나는 것인가? ㅡ.,ㅡ;;;


결국 제국군의 승리로 게임은 끝났다. 첫판이라 이것저것 해보느라 큰 전략 없이 하기는 했지만, 웬지 반란군의 승리가 좀더 어려워 보이는것 같다. 제국군은 황제와 다스베이더가 같이 루크를 공격하지만, 루크는 혼자 싸워야 한다. 거기다가 다스 베이더는 주사위를 굴려 공격하지만, 황제의 공격은 즉시 루크에게 피해를 준다. 엔도행성 공략도 쉽지가 않다. 저기 끝까지 갈려면 주사위를 한참이나 굴려야 하는데, 저기만 공략하기 위해 카드를 허비할 수는 없는 일인데, 함선들의 종류가 다양해서 급하게 함선들을 모을 수도 없다. 조더 이렇게 저렇게 플레이해봐야 알겠지만, 제국군의 플레이가 좀더 쉽게 전략을 구성할 수 있을 것 같다. 여튼 아들이 승리해서 그런저 완전 잼있다고 난리였다. 나도 지긴 했지만, 많은걸 알 수 있는 한판이였기에 다음에 다시 제도전 하기로 했다. 게임은 주사위를 많이 굴리지만, 그 의미가 상당하다. 자칫 지루할 수도 있는 주사위 굴림이지만, 그 스토리가 탄탄하여 똑같은 굴림이라도 그 기대 목적은 다양해서 아주 잼있게 주사위를 굴릴 수 있다. 영화스토리를 간단한 게임으로 그럴싸하면서 멋지게 잘 만든 게임인것 같다. 언제 꺼내 들어도 잼있게 플레이 할 수 있을 듯 하다! 합격~~~~~~~~~~~~~~~~~~~~~^^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미지 출처 Boardgamegeek>

<샘플이미지-아래 PDF를 다운로드 받으시면 됩니다.>


운명판 수정:

운명판_본판수정.pdf

------------------------------------2017.08.29 화요일 Update------------------------------------

확장판 운명판 포함

운명판_본판_확장판.vol1.egg

운명판_본판_확장판.vol2.egg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yul 2017.09.02 03: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잼있어 보이네요
    감사합니다

룰북 요약:

Fortune and Glory_룰요약_v01.pdf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yul 2017.09.02 03: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클리프행어 겜이라니 잼있겠습니다

Terraforming Mars(테라포밍 마스)와 유사한 게임인것 같네요. 다만 이 게임은 화성에서의 모험을 다룬듯 하다. 플레이를 위해서는 앱이 필요하다. 이전 로빈슨크루소를 만들었던 경험으로 만들었다 하니, 기본은 할 듯 하다.

<출처: Boardgamegeek>



구입: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년에 처음으로 구입한 매직 더 게더링이다. 이 게임에 대해선 잘 모르지만, 뭐랄까? 어릴적 나름의 로망이 있었던듯~~~ 인트로 팩을 색상별로 구입을 하고, 나머지 없는 카드들은 인터넷에서 구해서 프린트를 했다. 나름 Complete Set이 된 셈. 다른 플레이어들과도 좀 해보고 했지만, 나름 카드 문구를 쉽게 이해하지는 못했었다. 그래서 아들과의 플레이를 미루고 있었는데, 어제 저녁 아들이 심심해 하길래 매직 더 게더링 가르쳐 줄테니 한 번 해볼테냐? 했더니 흔쾌히 해보자고 한다. 움... 잘 이해 할 수 있을까? 어려운 게임은 아니지만, 효과를 이해하는데 무리가 있지 않을까? 이런 생각때문에 걱정은 됐지만, 일단 한 번 해보기로 했다.

<출처: Google.com>


오우~~~ 기본적인 턴 진행 방식과 카드의 종류, 생물의 기능 등을 간략하게 이야기 해준 다음, 테스트 플레이를 하면서 전투에 대한 개념을 이야기 해주었다. 그런데 기대 이상으로 아주 잘 받아 들이고 이해하고 있었다. 할만 하겠는데? 테스트 플레이지만, 내가 대지 카드가 나오질 않아 첫판은 가볍게 져줌. 이라고 하고 싶지만, 실제로 했더라도 내가 졌을 터! 난 이상하게 첫판은 늘 대지 카드가 잘 나오지 않는 징크스가~~~~ 에혀!

기본 인트로 팩만 산다고 생각하고 그 당시 구입을 했었는데, 카드 구분을 위해 플텍도 사고, 매트도 사고, 생명점 카운터도 사고~~~, 덱 박스도 사고, 역시 한 제품이 인기 있으면 그에 따른 프렌차이즈 개념의 제품들고 구입을 하게 되는데, 이건 뭐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지는 상황이~~~~ 웬만하면 매직 더 게더링은 하지말자. ㅎㅎㅎ 하지만, 난 이왕 있는거 잼있게 즐기면 됨!

아들이 저 생물을 공격하겠다고 콕! 찝는다. 하지만 매직 더 게더링에서는 어떤 생물로 공격하는지만 선언하면, 그에 방어 카드는 방어자가 어떤걸 방어할 지 정하는 시스템이다. 이것 또한 이 과정으로 아들이 이해하게 됐다. 다만 나도 간혹 헤깔리는 것이 효과에 대한 설명이 용어집을 봐도 딱히 이해 되지 않는 것들이 있어서 좀 미심적긴 하지만, ㅎㅎㅎ 이렇게 하면서 알아 가는거지뭐~~~라고 생각한다. 테플을 승리한 아들이 와우~~~ 아버지 이거 잼있어요! 라고 해서 기분이 좋다. 꾸준히 하다보면 아마 아들이 더 잘 할 지도~~~ 두 번째 판에서는 내가 이겼지만, 첫판을 어쨌든 승리한 아들이 기분좋게 마무리를 해줬다. 앞으로 아마 꾸준히 하게 될 게임인듯한 예감이 든다. 아들 홧팅!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Flying Flog에서 만든 게임. 전 작인 'A Touch of Evil'과 유사한 시스템이다. 조만간 플레이 해볼 요량으로 정보를 보던중 플레이 영상이 있어서 소개해 본다. 'A Touch of Evil' 만큼만 잼있어도 성공할 듯. 아들 방학 기념 꼭 플레이 해볼 것이다. ^^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