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Game BGM



세계를 모험하며 나찌와 경쟁하라~~~ 마치 인니아나 존스가 보물을 찾기 위해 나찌와 경쟁하는 듯한 스토리이다. 그렇다면 바로 그 음악! 음악으로 입체감을 살려 플레이해보자~~~! 




(이미지 출처: Google.com)



앨범 소개

Cristofori's Dream

뉴 에이지(New Age) 음악을 표방해온 명실상부한 나라다(NARADA) 레이블의 간판스타, 피아니스트 데이빗 랜츠(David Lanz)가 99년을 맞아 빌보드 뉴에이지 차트에서 6개월간 1위를 기록했던 88년작 '크리스토포리의 꿈(Cristofori's Dream)'을 그의 열 다섯번째 앨범으로 다시 완성했다. '크리스토포리(Cristofori)'는 지금의 피아노를 개발한 이태리 연주자 바르톨로메오 크리스토포리 (Bartolomeo Cristofori / 1655 ~ 1731)로, 데이빗 랜츠는 '피아노'라는 '그의 꿈이 담긴 악기를 만든 이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이 한 장의 앨범에 담은 것. 장르구분을 떠나 누구나 무난하게 감상할 수 있는 이번 앨범에는 명곡 < Cristofori's Dream >을 비롯, 그룹 프로콜 하럼(Procol Harum)의 록클래식으로 프로콜 하럼의 오르간주자 매튜 피셔가 참여한 < A Whiter Shade Of Pale >, 보너스 트랙인 경건한 느낌의 소품 < Madre De La Tierra(대지의 어머니) > 등이 추가된 총 여덟개 트랙이 함께하고 있다.



1950년 미국 시애틀 출신의 데이빗 랜츠는 시애틀 합창단 피아노 반주자였던 어머니의 영향으로 전통재즈와 비틀즈를 접하며 유년시절을 보냈다. 그 후 그는 다양한 뮤지션들과 교류를 하는 등 음악 활동을 하다가 우연히 행위예술가인 친구로부터 세미나에 쓰일 배경음악을 의뢰 받게 된다. 이 세미나를 위해 제작된 음악이 당시의 음악들과 구분되는 독특함을 지닌 연주로 세인의 이목을 끌면서, 이에 힘입어 데이빗 랜츠는 1983년 대망의 첫 솔로앨범 'Heartsounds'를 발표하게 된다. '뉴에이지'란 명칭이 다소 생소한 때였지만 그렇게 시작된 데이빗 랜츠와 동반자 나라다(NARADA) 레이블과의 관계는 지금까지 순항을 거듭하고 있다.


<위의 이미지 출처: AMAZON>


이 음악을 들으면서 게임을 보고 있자니 상당히 우울해진다. 이 게임이 전쟁 게임이지만, 플레이를 해보면 뭐랄까? 알 수 없는 즐거움이 있다. 파괴본능이 있어서 일까? 게임의 주제 보다는 다소 가벼운 느낌이 드는데, 이 음악과 함께 플레이한다면 부게감을 잘 잡아 줄 것 같다. 특히 6번 곡인 "Girl From Barcelona"를 듣고 있으면 전쟁이란 참상의 슬픔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물론 전쟁을 다룬 음악은 아니다. 하지만, 어떻게 듣냐는 듣는 입장에서 선택하면 되는 것이기에 전쟁과 아주 잘 어우러지는 음악이라 할 수 있다. 자꾸 자꾸 듣고 싶어진다! 


판타지 공포 관련 게임을 한다면? 텍스트를 읽고, 게임말을 움직이고, 주사위를 굴린다면? 여느 주사위 게임과 다를바가 뭐가 있겠는가? 하지만 공포테마에 어울리는 배경음악이 있다면? 역시 테마 몰입도가 급상승 될 것이다. 이것이 바로 당신의 주사위에 공포감을 안겨줄 바로 그 음악!


디아블로는 뭐 더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게임이지만, 흠 잡을 때 없는 게임이라고는 하고 싶지는 않다. 그러나~~ 배경음악 만큼은 디아블로 1을 따라올 음악은 없을 것이라 장담한다. 마을에서의 평화로운 것 같지만, 우울함을 물씬 풍겨주는 어쿠스틱 기타 싸운드~~~. 이 분위기에 교회 지하로 내려가는 순간, 죽음의 냄새가 가득한 음악이 흘러나온다. 당신은 이 죽음의 향기 속에서 살아 남을 수 있겠는가?



아마 이 음악을 들으면서 알까기 퐌타지 던전 게임 CTACOMBS를 플레이 해도 손에 땀이 날 것이다!

일전에 워해머 40000테마를 다룬 스페이스 헐크 미니어처 게임을 아들과 같이 했는데, PC게임으로 나온 워해머 테마 음악을 들으면서 플레이를 했었다. 정말 PC게임 못지 않은 긴장감과 몰입도를 불러 일으켰는데, 아들이 말하길 "아버지! 주사위 굴리는데 너무 긴장되요!" ㅎㅎㅎ 역시 시각과 청각, 촉각 이 3가지는 보드게임에서 빠질 수 없는 요소인듯 하다. 자! 사어비펑크 테마를 가진 게임이라면 이 음악을 들으면서 플레이를 해보자!



워게임 테마 중에서도 2차세계대전 혹은 1차세계 대전을 다루는 게임을 한다면 바로 이 음악을 들으면서 하면 더 몰입할 수 있을것 같다.


전쟁 게임 중에서도 가장 많은 테마가 등장한 것이 바로 2차 세계대전이 아닐까? 싶다. 전쟁에 대한 긴장감, 공포, 혼란등을 아주 잘 표현한 음악일 것이다.




윌더니스 워는 북아메리카 지배를 위해 프랑스와 영국 간의 클라이맥틱 한 투쟁을 한 1755-1760년의 프랑스와 인디안 전쟁을 다룬 게임이다. 이 당시를 묘사한 영화가 바로 라스트 모히칸! 이야말로 바로 이 OST를 들으면서 플레이를 한 다면 몰입감은 더 할 것이다. 자! 들어보자~~. 




오래간만에 정말 제대로 된 영상 하나를 봤다. War Thunder 트레일러 영상인데 영상미에서 느껴지는 연출과 음악이 절묘하게 잘 어우러져 있다. 전쟁의 참혹함과 죽음 앞에서의 목숨을 건 용기! 영상을 보면서 감동의 눈물이 뚝! 나올 만큼 감명 깊게 봤다. 잡다한 영화 한 편보다 이 영상에서 전해지는 전율이 더 깊고 가시질 않는다... ㅡㅡ;;; 전쟁이란 이런 것이다~!





'BoardGame BGM'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Last Of The Mohicans: Wilderness War와 함께  (0) 2017.07.13
War Thunder - "Victory is Ours" 꼭 봐야 할 영상  (0) 2017.04.30
현대전 전쟁관련 음악  (0) 2017.04.26
Redcoats tribute ost  (0) 2017.04.08
1776 시대의 워게임 OST  (0) 2017.04.07
Gangs of New York OST  (0) 2017.04.07

Redcoats tribute ost

2017.04.08 00:18






'BoardGame BGM' 카테고리의 다른 글

War Thunder - "Victory is Ours" 꼭 봐야 할 영상  (0) 2017.04.30
현대전 전쟁관련 음악  (0) 2017.04.26
Redcoats tribute ost  (0) 2017.04.08
1776 시대의 워게임 OST  (0) 2017.04.07
Gangs of New York OST  (0) 2017.04.07
Hearts of Iron IV - Full Ost (2 hours)  (0) 2017.04.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