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에 처음으로 구입한 매직 더 게더링이다. 이 게임에 대해선 잘 모르지만, 뭐랄까? 어릴적 나름의 로망이 있었던듯~~~ 인트로 팩을 색상별로 구입을 하고, 나머지 없는 카드들은 인터넷에서 구해서 프린트를 했다. 나름 Complete Set이 된 셈. 다른 플레이어들과도 좀 해보고 했지만, 나름 카드 문구를 쉽게 이해하지는 못했었다. 그래서 아들과의 플레이를 미루고 있었는데, 어제 저녁 아들이 심심해 하길래 매직 더 게더링 가르쳐 줄테니 한 번 해볼테냐? 했더니 흔쾌히 해보자고 한다. 움... 잘 이해 할 수 있을까? 어려운 게임은 아니지만, 효과를 이해하는데 무리가 있지 않을까? 이런 생각때문에 걱정은 됐지만, 일단 한 번 해보기로 했다.

<출처: Google.com>


오우~~~ 기본적인 턴 진행 방식과 카드의 종류, 생물의 기능 등을 간략하게 이야기 해준 다음, 테스트 플레이를 하면서 전투에 대한 개념을 이야기 해주었다. 그런데 기대 이상으로 아주 잘 받아 들이고 이해하고 있었다. 할만 하겠는데? 테스트 플레이지만, 내가 대지 카드가 나오질 않아 첫판은 가볍게 져줌. 이라고 하고 싶지만, 실제로 했더라도 내가 졌을 터! 난 이상하게 첫판은 늘 대지 카드가 잘 나오지 않는 징크스가~~~~ 에혀!

기본 인트로 팩만 산다고 생각하고 그 당시 구입을 했었는데, 카드 구분을 위해 플텍도 사고, 매트도 사고, 생명점 카운터도 사고~~~, 덱 박스도 사고, 역시 한 제품이 인기 있으면 그에 따른 프렌차이즈 개념의 제품들고 구입을 하게 되는데, 이건 뭐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지는 상황이~~~~ 웬만하면 매직 더 게더링은 하지말자. ㅎㅎㅎ 하지만, 난 이왕 있는거 잼있게 즐기면 됨!

아들이 저 생물을 공격하겠다고 콕! 찝는다. 하지만 매직 더 게더링에서는 어떤 생물로 공격하는지만 선언하면, 그에 방어 카드는 방어자가 어떤걸 방어할 지 정하는 시스템이다. 이것 또한 이 과정으로 아들이 이해하게 됐다. 다만 나도 간혹 헤깔리는 것이 효과에 대한 설명이 용어집을 봐도 딱히 이해 되지 않는 것들이 있어서 좀 미심적긴 하지만, ㅎㅎㅎ 이렇게 하면서 알아 가는거지뭐~~~라고 생각한다. 테플을 승리한 아들이 와우~~~ 아버지 이거 잼있어요! 라고 해서 기분이 좋다. 꾸준히 하다보면 아마 아들이 더 잘 할 지도~~~ 두 번째 판에서는 내가 이겼지만, 첫판을 어쨌든 승리한 아들이 기분좋게 마무리를 해줬다. 앞으로 아마 꾸준히 하게 될 게임인듯한 예감이 든다. 아들 홧팅!


Posted by 오원소 오원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