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 제목이 길다~~~! Command and Colors 일면 C&C(씨앤씨)를 사둔지 꽤 되었는데, 늘 펼치기가 만만치 않았다. 왜냐면 블럭이 많고, 거기다가 병과도 상당히 다양하기 때문에 도저히 분리해 놓지 않고서는 정리가 되지 않았다. 그런 이유로 일전에 지퍼백으로 다 분리를 해두긴 했는데... 안에 넣을 때 잘 펴쳐서 넣어야 두껑이 닫히는데, 그거 이쁘게 넣는 모양새도 그렇고 불편하기 짝이 없다. 움..그래서 고민고민(귀찮음을 딛고 만들어야 하나? 라는 생각들) 끝에 하나의 계기로 만들기로 했다. 상자 하나를 구하게 됐는데, 글쎄! 그 상자(블럭들을 담을 요량으로)가 씨앤씨 안에 쏙 들어가면서도 싸이즈도 적당한 것이 아닌가? 그래서 블럭을 담아 보니 다 들어가고도 남는 공간들이 있었다. 움... 쉽게 넣는것 까지는 좋은데~~~ 역시나 병과별로 플레이때 마다 분리해야 하는 일이 있다. 이왕 상자가 생겼으니 만들기로 하자면서~~~ 그 상자때문에 이렇게 일이 커지게 된 것이다. 


제작 과정

  1. 도안 그리기
    도안을 어떻게 그릴까? 고민하다가 (사실 예전에는 그냥 즉흥적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마분지에 직접 그렸음) 좀더 편하게 그리자 싶어 생각해낸 것이 포토샵이다. 포토샵을 인치, 센티, 밀리미터 등등 다양한 싸이즈를 만들어 낼 수 있기 때문에 블럭들을 분과별로 분리하여 잘 정리해서 가로, 세로, 높이를 재어 둔다. 그런 다음 포토샵에 밑면, 좌측 면, 우측 면, 뒷 면, 윗면으로 5 등분으로 면에 해당하는 이미지를 생성하여 A4싸이즈에 붙어 넣어 기본 적인 도안을 만든다. 도안을 그릴때, 마분지 두께를 고려하여 나오는 면, 들어가는면 등등 길이를 잘 생각해야 한다. 본인도 머리속으로 싸이즈를 생각해서 그리다 보니 두어개 정도 완성하고선 삑사리 난것도 있다. 쩝~~~~ 머리가 나쁜듯! ^^ㅋ;;;

  2. 도안 프린트 하기
    포토샵에서 그려둔 도안을 A4(해상도 고려) 싸이즈로 출력을 한다. 이미지파일로 저장했다가 출력하는 것 보다 그냥 포토샵에서 프린트 하는것이 간편하고 이미지 훼손이 덜하다. 

  3. 도안 마분지에 붙이기
    프린트 한 도안을 불필요한 부분을 잘라낸다. 이때 도안에 딱! 맞게 잘라서 마분지에 붙이면 마분지 짜를 때 A4종이가 찌그러질 수도 있으니, 칼날을 일단 날까로운 녀석으로 준비하고 도안보다 좀 크게 잘라서 마분지에 붙이자. 그래야 얇은 A4 도안 용지와 마분지를 한 번에 자르기 좋다.

  4. 마분지 자르기
    도안을 마분지에 붙였으니~~~ 이제 마분지를 자르자!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칼날을 직각으로 최대한 잘 세워서 잘라지는 면시 사선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그래야 접착제로 붙일 때 최대한 넓은 면이 붙어서 튼튼해 진다.

  5. 조각난 마분지 부품 붙이기
    부분별로 조각난 부품을 미리 인쇄할 때 적어둔 부위별 약어를 확인하면서 모서리 부분에 풀칠을 하여 붙여 나가면 되겠다. 접착제로는 주로 딱풀을 쓰는데 이번에는 목공풀을 써봤다. 이런 작업 할 때는 목공풀이 더 나은듯! 다만 빨리 굳기 때문에 모서리 풀칠을 요령있게 빨리 해주는게 중요하다. 붙이고 난 다음 다소 빈틈이 있다면, 그 빈틈에 목공풀로 채워주면 더 튼튼하게 만들 수 있다.

  6. 삐져나온 부분 칼로 마무리 하기
    프린트 이후 작업들은 수작업으로 기계를 쓰지 않고 만들기 때문에, 아주 작은 오차들이 생기게 마련이다. 개인적으로 이미지가 있는 윗 면을 제일 마지막에 붙였는데, 하단 부위의 조그마한 오차들이 윗 면을 붙여보면 얼마나 오차가 생기는지 알 수 있다. 아무리 잘 짜르고 잘 붙여도, 조금 삐져 나오게 되어 있는데(안그런것도 종종 있음) 그 부분을 칼로 잘 잘라내 주면 깔끔하다. 귀찮으면 않해도 그만! 옵션 사항이다.

  7. 말리기
    이제 잘 붙였다면 위에서 눌러주고, 뒤집어 눌러주고... 등등.. 잘 붙도록 일정시간 눌러주면 더 튼튼하게 붙겠다. 개인적으로 약 1분 이내로 이 작업을 끝낸다. 목공풀이 빨리 굳기 때문에, 붙인다면 빨리 눌러주어 풀이 잘 퍼져서 붙도록 해주는게 중요하다. 

  8. 완성
    풀칠까지 다 말렸다면 이제는 완성이다. 본인의 손에서 나온 작품에 대해 잠시 감상하는 시간을 갖자! 아~~~정말 열심히 했어~~대단해! 하면서...ㅎㅎ

도안 샘플


저렇게 내부에 칸막이를 해서 만든것이 딱! 하나 있다. 왜냐면 블럭을 아무리 요리 쌓아 보고 죠리 쌓아봐도 적당한 넓이를 고려했을 때, 홀수 층만 나와서 내부에 칸만이로 짝수 층인양 만들어 두었다. 저렇게 하니 앞에서 보기에도 좋고, 정리하기도 좋다. ^^ 위 사진은 아직 위면을 붙이지 않은 상태임.


자 이제 완성했으니~~~어떻게 정리가 되어 있는지 사진으로 감상해 보자! 뿌듯하다 생각이 드니 사진을 많이 찍게 된다. 스크롤 압박!

기본 박스이다. 이 씨리즈가 다 그런지 모르겠지만, GMT게임이 마음에 드는 점 중에 하나가 박스가 튼실하다는 것! 아주 두껍고 표지 그림이 있는 코팅지도 튼튼한 녀석으로 만들다 보니 아주 만족 스럽다. 그냥 박스만 만지고 놀아도 재미날 정도다!.. ㅡㅡㅋ;;;


뚜껑을 열면, 이렇게 룰북이 떡! 허니 나온다. 영어 울렁증이 급 다가 오게 될 수도 있으니 조심하자. 그런데 룰북을 제일 밑에 넣어 두면 꺼내기 불편하기도 한다. 이렇게 울렁증을 딛고 제일 위에 두도록 하자!


룰북을 걷어 내면 게임보드가 나온다. 보통 보드를 제일 밑에 두게 되는데, 왜냐면 다른 컴포 정리를 보드 위에 정리하는 것이 깔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막상 플레이 할려고 펼칠려면 위에 있는 컴포부터 꺼내 놓기 때문에 보드를 테이블에 펼칠때 또 한번 테이블을 정리해야 하는 불편함이 생기게 된다. 그래서 보드를 제일 위에 두기 위해서라도 트레이를 잘 고려해서 만들어 주면 편하다. 저렇게 바로 보드가 나와주면 깨끗한 테일블에 바로 펼칠 수가 있어서 아주 좋다. 꼬~~~~~~~~~~~~~~~옥! 참고 하자.


윗틈과 좌측 틈에 끼어 있는 카드와 타일 뭉치들~~~~ 트레이 박스까지 만약 만들었다면, 저렇게 지퍼백에 넣지 않도록 했겠지만, 트레이 박스를 활용해서 만든터라~~~ 저 두 요소만이 지퍼백에 담겨져 있다. 그래도 저정도는 불편함이 없이 넣었다 뺐다 할 수 있으니 이정도면 훌륭하지 뭐~~~


자~~ 이제 드디어 실체를 드러낸다. 이름하여 루이비똥 트레이 박스~~~ ㅡ.,ㅡ;;; 아~~~! 저 박스도 상당히 두껍고 튼실해서 아주 맘에 든다. 그런 계기로 트레이를 만들게 되기도 했고.... 완소 박스! 사진에서 보다 시피 싸이즈가 정말 너무너무 잘 맞다. 저런 박스 있으면 또 구하고 싶다. 하지만 내가 루이비똥 제품을 살일은 만무하다. ㅡㅡㅋ;;; 


트레이 박스를 드러 내고 나면 시나리오와 여분의 스티커 등등~~ 잘 꺼내지 않는 것들을 밑에 넣어 두었다. 시나리오는 왜 안꺼내느냐? 내가 요약해서 만들기 때문에 프린트 물로 대신하게 된다. 그럼 그건 어디 있느냐? 아직 안만들었으니...있다고 치자... 쩝.


자 그럼 이제 정말 트레이에 대한 박스를 살펴볼 차례다! 

작은 상자도 있기에 흔들거나 뒤집어 졌을 때 내용물이 쏟아 지지 않도록 스폰지로 덮어 뒀다.

뚜껑을 열면 이렇게 정리되어 있다. ㅎㅎㅎ 이게 뭔가 싶겠지만...


요렇게 하나씩 빼보면, 유닛별로 한 박스씩 쏙쏙 빠져 나오게 되어 있다. 아~~~저 많은 박스를 하나하나 만드느라 나름 시간이 꽤 흘렀다. 도안 그리는데 하루, 박스 만드는데 한 이틀? 정도~~~ 걸린듯 하다. 저녁시간을 내서 만들었으니~~~~


로만 유닛들을 정리한 박스들이다. 총 유닛 종류가 13가지다. 갯스도 상당히 다양하고, 블럭의 종류도 두어가지 있어서 일정한 싸이즈가 나오질 않는다. 그래서 도안 그릴때 더 헷깔려도 했고~~~~ 


카르타기니안 유닛들이다. 총 14가지의 유닛 종류가 있다. 역시 갯수가 랜덤하고, 블럭의 종류도 있어서 이렇게 많은 박스를 만들게 됐다. 로만 유닛 박스를 먼저 만들었었는데, 역시 두번째 만들다 보니 좀더 전체적으로 깔끔한 맛이 난다. 늘 시행착오를 격어야 되나봐~~~~~~


유닛 박스들을 세워서 보면 저렇게 정리가 되어 있다. 완전 깔끔 깔끔~~~! 내 스톼일이야~~~~~~~~~~~~~~~~~완전 맘에 든다!


그럼 한 박스를 살펴 볼까?  크기는 저정도... 저 블럭의 갯수는 2열로 되어 있으니까(3열로 넣게 되면 불편하다. 안쪽 깊숙이 들어가게 되면 블럭들이 정확하게 일정한 싸이즈면 괜찮은데 아주 작은 차이로 다르기 때문에 너무 깊게 정리하게 되면 중간에 걸려서 정리하다 열 받을 수도 있다. 주의하자.


이렇게 쏟아 부어 보면 우워~~~~~~~~~! 기병대가 달려 나오는 듯 하다! ㅎㅎㅎ 이런 연출은 생각 못했는데...사진 찍고 나니까 쏟아 붓는 것도 멋지돠!


요것은 4개들이 박스이다. 움..이정도 되는 갯수를 한꺼번에 정리할까? 하다가~~~ 이왕 만드는거 다 자기방을 만들어 주자 싶어서 만들었다. 깜찍하다!


쏟아 부으면? 이렇게 된다. ㅎㅎㅎ 


이렇게 오원소의 공작시간을 또 한 번 재미나게 보내 보았다. 늘 만드는게 행복하다 싶다. 귀찮기도 해서 한 번 일을 벌이기 어려워서 그렇게 아이디어가 떠오르고, 그 실행을 거치는 동안 뿌듯하고, 재미있고, 보드게임 상자를 열었을 때 그 깔끔함에 이렇게 만들고 싶어 진다.


자~~! 이 글을 보는 당신도 할 수 있다! 비싼 오거나이저 이런거 사지 말고(가끔은 사주자! 그래야 보드게임 발전도 되고, 관련 상품들도 나올테니~~) 내손으로 만들어 지는 트레이, 또는 오거나이저로 보다 편리하고 빨리 셋업을 한다든가 정리가 될 수 있도록 해보자! 건투를 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