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들어 트레이를 자주 만들고 있는데, 그 이유는 블럭이기 때문에~~~~ ㅡ,.ㅡ;; 카운터 같은 경우는 양도 많고 다양하기도 하고 수납 자체가 유용한 방식이 딱히 떠오르지도 않는다. 하지만, 블럭은 큼직하기도 하고, 병과별로 유용하게 분리하여 배치할 수 있도록 할 수 있기 때문에, 만들게 된다. 당분간은 블럭 게임들 트레이를 만들어 볼까 한다. 1776같은 경우 병과가 많지는 않지만, 그룹별로 배치시 골라서 사용하기 좋도록 만들어 봤다.

게임 박스는 이렇게 생겼다.

이렇게 카드방식으로 꺼내는 구조로 되어 있는데 이런 방식은 참 맘에 안든다. 넣었다 뺐다 하기도 번거롭고~~~

트레이는 이렇게 생겼다. 미국보다 영국이 유닛수가 살짝 적기 때문에 트레이 크기도 살짝 다르다. 만들어 놓고 보니 아주 깔끔하다.

아~~! 이 사진은 그냥 찍어 봤다. 룰북 만든거 기념으로.. ㅡㅡㅋ;;;

그럼 트레이를 살펴보자. 영국과 미국을 대표하는 이미지로 박스 디자인을 했다. 영국의 레드코트와 미국 대륙군을 사용하여 양 진영을 표현했다.

뒷면은 뉴욕의 옛지도로 당시의 지도 분위기로 연출했다.

트레이 뚜겅을 열면 이렇게 정리가 되어 있다. 베이스 바닥은 1776 게임 맵을 사용해서 디자인 했다. 중류별로 모아서 정리가 되어 있는데, 미국트레이에 있는 빨간색은(상단 왼쪽) 파란색 한 개와 빨간색 3개는 여분의 블럭이다. 

블럭 몇개를 꺼내보면 저렇게 턱을 만들어 흩어러지지 않게 해놨다. 트레이를 만들 때 가장 중요시 하는 핵심은 역시 정리와 초기 배치시 사용하기 편리함을 추구하는 것이다. 이 2마리의 토끼를 놓치지 않도록 만드는게 중요한 것 같다. 그냥 수납을 위해서라면 애초에 만들지도 않았을 것이다. 지퍼백이 짱이니까. 하지만, 이렇게 힘들지만 만드는 것은 역시 2마리의 토끼를 다 잡고 싶은 마음 아니겠는가? ㅎㅎㅎ 이번에 만든 것도 역시 맘에 든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